‘얼굴 꼬집고’ 일부러 흉터 내고 찰칵…황당 틱톡 챌린지

伊 규제당국 조사 착수

이탈리아 10대들 사이에서 유행 중인 '프렌치 흉터 챌린지'. 틱톡 영상 캡처

이탈리아 10대들 사이에서 일부러 얼굴에 상처를 내는 ‘프렌치 흉터 챌린지’가 인기를 끌자 현지 규제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안사(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공정거래위원회(AGCM)는 21일(현지시간) 중국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서 유행하는 위험한 챌린지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세무 경찰은 같은 날 틱톡의 현지 본사를 방문했다.

조사는 젊은이들이 서로의 얼굴을 꼬집거나 스스로 얼굴을 꼬집어 인위적으로 흉터를 만드는 ‘프렌치 흉터 챌린지’에 관한 것이다. 공정위는 틱톡이 젊은이들의 자해 행위를 선동하는 유해 콘텐츠를 고의로 방치했다고 보고 있다.

이 챌린지는 광대뼈 부위를 손으로 꼬집어서 피부 아래의 모세혈관을 터뜨려 띠 모양의 붉은 멍을 만들고, 이를 틱톡에 공유하는 방식이다. 프랑스 폭력배의 폭력적이고 거친 모습을 모방한다는 의미에서 ‘프렌치 흉터 챌린지’라는 이름이 붙었다.

흉터는 며칠이 지나면 저절로 사라지지만 심한 경우에는 레이저 시술을 받아야 하고, 평생 가는 흉터로 남을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가 커진다.

공정위는 “틱톡은 제3자가 게시한 콘텐츠를 감독할 수 있는 적절한 시스템이 부족하다”며 “‘프렌치 흉터 챌린지’는 위험한 콘텐츠를 삭제하도록 규정한 틱톡의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바이트댄스가 모기업인 틱톡은 젊은 층으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지만, 미국과 유럽 등 국제사회는 틱톡이 개인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제공하거나 중국의 입김을 확대하기 위한 도구로 쓰일 것을 우려해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