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의 ‘호화로운 수감 생활’…황제 접견·여성 면회

하루 1.7번꼴 ‘신도 변호인’ 접견
과거 복역 중에도 ‘호화 수감생활’ 지적
“사진 보고 예쁜 사람 불러서 면회도 했다”

JMS 교주 정명석. 넷플릭스 제공

구속 수감 중인 이단 단체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정명석이 하루에 1.7번꼴로 변호인 접견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JMS 신도인 변호사를 활용해 자주 접견을 하면서 ‘황제 접견’ 논란도 제기된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22일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정○○ 접견 횟수’ 자료에 따르면, 정명석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 3일까지 모두 265번 접견을 했다. 이 가운데 262회는 변호인 접견이고, 나머지 3회는 일반 접견이었다.

정명석의 구속 기간(154일)을 고려하면 하루 평균 변호인 접견 횟수는 무려 1.7번에 달한다. 과거 황제접견 논란이 있었던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하루 평균 1.24회),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0.82회), 이명박 전 대통령(0.6회)보다도 훨씬 많다.

변호인 접견은 일반 접견과 달리 유리 칸막이가 없는 접견실에서 이뤄진다. 접견 횟수나 시간에도 제한이 없다. 교도관이 접견 내용을 들을 수도 없다.

정명석이 이처럼 ‘변호인 접견’ 찬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배경에는 JMS 신도인 변호사들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약이 덜한 변호사 접견을 활용해 답답한 수감 생활에서 벗어나려 하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된다.

박범계 의원은 “정명석의 변호인 접견 빈도가 일반 수감자와 상당히 괴리가 있다는 점을 볼 때, 정명석이 변호인 접견 시간을 마치 개인 여가시간처럼 악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되는 상황”이라며 “교정 당국과 대한변호사협회 차원에서 조사 및 방지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명석의 호화로운 수감 생활에 대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박 의원은 지난 2013년 국정감사에서도 당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정명석이 잦은 외부 진료를 받는 등 특혜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었다. 당시 박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전지검 국정감사장에서 “정명석이 잦은 외부 진료 특혜를 받는 것은 물론 지속적으로 외부인을 접견해 이른바 주일 말씀이라는 설교를 외부에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명석이 구치소에 수감된 기간에도 JMS가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에는 정명석 명의의 설교 문서가 매주 게시됐다. 이를 두고 당시 박 의원은 “JMS 신도인 변호사가 수시로 정명석을 접견, 녹음해 설교를 교단에 전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교도소 안에서 녹음한 설교 내용을 외부로 반출하는 것은 형의 집행 및 수형자의 처우에 관한 법률상 허용되지 않는다”고 지적한 바 있다.

30년 가까이 JMS를 추적해 온 김도형 단국대 교수도 앞서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정명석의 과거 수감 생활을 지적했다. 김 교수는 “해외 신도들이 사진을 찍어서 보내면 다 국제우편으로 대전교도소에 도착한다”며 “사진을 받아본 정명석은 그중 예쁜 사람들을 대전교도소로 불러서 면회도 한다. 면회가 끝나고 갈 때 정명석이 손 키스도 날린다더라. 교도소도 말이 안 되는 게 성범죄자한테 비키니 사진이 들어가는 데 아무런 제지도 하지 않은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정명석이 지난해 구속된 이후로는 음란물 소지로 적발된 적은 없다”며 “앞으로도 선정적이거나 음란 등으로 미풍양속에 반할 우려가 있는 사진을 반입하거나 소지하지 못하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