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동산 돈줄”…신나라레코드 손절한 아이브 소속사

걸그룹 아이브. 아이브 인스타그램 캡처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에서 기독교복음선교회(JMS) 등과 함께 다뤄진 사이비 종교단체 ‘아가동산’ 교주 김기순이 회장직을 맡고 있는 신나라레코드가 가요계에서 외면받기 시작했다.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인기 걸그룹 아이브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다음 달 10일 발매 예정인 아이브 정규앨범 1집 예약 판매 공지를 지난 20일 올리면서 음반 판매 사이트 목록에서 신나라레코드를 제외했다.

신나라레코드가 제외된 아이브 새 앨범 예약판매 공지. 트위터 캡처

해당 판매 사이트 목록에는 핫트랙스, 알라딘, YES24 등이 포함됐다. 아이돌 음반 판매 ‘전통 강자’인 신나라레코드가 제외된 건 이례적이다. ‘나는 신이다’ 공개 이후 사이비 종교에 대한 국민적 반감을 고려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신나라레코드는 미디어신나라가 운영하는 음반 체인점이다. 특히 아이돌 팬덤에서는 음악방송 순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음반 판매 기록 집계를 위해 ‘온라인 구매는 무조건 신나라레코드에서 해야 된다’는 말이 공식처럼 떠돌았다. ‘온신오핫’(온라인은 신나라레코드, 오프라인은 핫트랙스)이라는 말까지 생겨날 정도다.

아가동산 교주 김기순 등을 다룬 넷플릭스 다큐 '나는 신이다'. 넷플릭스 제공

그러나 ‘나는 신이다’ 공개 이후 아가동산 교주 김기순의 주 수익원이 신나라레코드의 전신 ‘신나라유통’이라는 정보가 퍼지자 K팝 팬들은 신나라레코드 불매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아이브 팬들 사이에서도 이번 조치를 반기는 분위기다. 스타쉽뿐만 아니라 가요 엔터테인먼사가 앞장서서 신나라레코드에서의 팬사인회 같은 이벤트도 다 ‘손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편 아가동산 측은 넷플릭스 코리아를 상대로 낸 ‘나는 신이다’ 방송 중단 가처분 신청을 지난 20일 취하했다. 넷플릭스 코리아는 한국에서 구독 계약만 담당할 뿐 ‘나는 신이다’ 방영권은 미국 본사에 있어 가처분 신청이 무의미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제작사 MBC와 담당 PD를 상대로 한 가처분은 유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