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화영 재판 녹취록 공개한 이재명…檢 “매우 부적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사진)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뉴시스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페이스북에 이화영 전 평화부지사 뇌물 사건의 증인신문 조서를 올린 것을 두고 “매우 부적절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21일 수원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신진우) 심리로 열린 이 전 부지사의 뇌물 사건 공판 종료를 앞두고 검찰은 “이 대표 페이스북에 본건 관련 증인신문조서(녹취서) 중 일부가 게시됐다”며 “이 전 부지사의 뇌물 재판인데 이 사건과 아무런 관계가 없는 이 대표가 조서를 확보해 다른 목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판부와 변호인, 검찰만 (법정 증인신문조서) 열람 등사가 가능한데, 본건 소송과 무관한 제3자에게 조서가 제공된 경위를 확인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가짜뉴스 생산과정’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을 올리며 “쌍방울 비서실장의 공개 법정 증언과 증언 보도, 너무 달라요”라고 적었다. 쌍방울 전 비서실장 A씨의 지난 1월 27일자 증인신문 조서 일부가 찍힌 사진도 첨부됐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가 올린 조서에는 “회사 내에서 임직원들이 경기도와 (쌍방울이) 가까운 관계인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그런 이유로 (검찰에서 이재명과 김성태가 가까운 사이가 맞다고) 진술했고, 그 워딩에 대해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와) ‘맞다’고 한 것인데, 그게 언론에서 ‘비서실장이 김성태 회장하고 이재명 지사는 가까운 사이라고 말했다’는 식으로 보도되니까 곤혹스럽다”는 취지의 A 전 비서실장의 법정 발언이 담겼다.

검찰의 문제 제기에 이 전 부지사 측 변호인은 “우리 법무법인에서 민주당에 녹취서를 준 적 없다”고 주장했다.

재판부 역시 “매우 부적절하다. 검찰 측 말에 일리가 있다.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형사재판 진행 중인데 소송 서류가 노출되는 것이 적절한지 의문이고, 재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행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