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와이스 채영, ‘나치 문양’ 티셔츠 사과…“인지 못해”

전날 ‘스와스티카’ 문양 새겨진 티셔츠 입은 게시물 올리며 논란

걸그룹 트와이스 채영. 트와이스 공식 홈페이지

걸그룹 트와이스의 채영이 나치 독일 상징 문양이 새겨진 티셔츠를 입은 것을 두고 22일 사과했다.

채영은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인스타그램 게시물과 관련해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제가 착용했던 셔츠 안에 담긴 기울어진 ‘스와스티카’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걸그룹 트와이스 채영 인스타그램 캡처.

스와스티카는 ‘만자(卍字)’ 모양을 뒤집어 기울여 놓은 표식으로 나치 독일을 상징한다.

채영이 전날 해당 문양이 담긴 티셔츠를 입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현재 이 게시물을 삭제된 상태다.

채영은 “세밀히 살폈어야 함에도 이를 확인하지 못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향후 절대적으로 유의해 이런 상황으로 많은 분을 심려케 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