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올해 ‘축산악취 저감 및 축산환경 개선’ 추진

도민과 상생하는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 노력
축산악취 중점 관리, 가축분뇨 적정 처리 등

한우사육 축사.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도민과 상생하는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한 올해 ‘축산악취저감 및 축산환경 개선대책’을 수립·시행 한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축산환경의 문제점은 축사시설 노후화와 귀농·귀촌의 활성화 및 도시화, 가축 사육두수 증가, 축분의 퇴액비화 감소, 축산농가의 악취관리에 낮은 관심 등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 도는 지속 가능한 축산업 실현을 위해 4개 추진과제로 축산악취 중점관리, 가축분뇨 적정처리, 깨끗한 축산환경 기반구축, 탄소중립 실현을 지정해 역대 최대 규모인 751억원을 투입한다.

추진과제별로 축산악취 중점 관리 610억원(시·군단위 축산악취 관리 강화, 맞춤형 악취 저감 대책, 노후 축사 시설 개선, 축산악취 중점 관리체계) 등과 가축분뇨 적정처리 100억원(축분 정화처리, 공동자원화 및 공공 처리시설, 경축순환농업 활성화) 등이다.

또 깨끗한 축산환경 기반 구축 2억원(축산환경개선협의체 운영, 자발적 환경개선, 악취관리 시스템 운영 및 모니터링)과 탄소중립 실현 39억원(가축분뇨에너지화 시설, 퇴비의 비농업계 이용, 동물복지 및 방목생태 축산농장 인증) 등이다.

특히 올해는 도내 축산악취 중점 관리 농가를 지정하고 악취저감 시설 장비 및 악취방지개선(생균제)사업을 집중 지원하고 권역별 담당관제를 지정·운영하는 등 시·군과 합동 점검을 통한 축산악취 저감에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이 외 도에서 추진하는 농촌 공간 정비사업(농식품부 공모)은 농촌 공간 재구조화에 필요한 유해시설 정비 및 정주 환경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그동안 축사 악취 관련 민원이 집중 발생한 김해시 주촌면도 정비계획에 포함되는 등 축산환경 개선에 탄력을 받고 있다.

손영재 도 축산과장은 “최근 축산악취로 인한 갈등 심화와 축산환경 기준 강화 등 환경친화적 축산업 전환에 직면해 있는 만큼 축산농가와 현장 소통을 강화해 나가면서 가축 분뇨처리와 악취 줄이기,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