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찰 기소 예고에 “답정기소… 진실은 법정서 가려질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대표가 지난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민주평화국민연대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22일 위례·대장동 개발 특혜와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기소할 것으로 알려지자 이 대표는 “답정(답이 정해져 있는)기소”라고 반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시간을 지연하고 온갖 압수수색 쇼, 체포영장 쇼를 벌이면서 시간을 끌고 정치적으로 활용하다 이제 정해진 답대로 기소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검찰이 정영학 녹취를 이미 압수했음에도 불구하고, 또 녹취 내용에 당시 범죄 행위들이 적나라하게 언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수사하지 않고 묵인 방치했다”며 “전혀 놀랄 일도 아니고 이미 예상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대장동 수사가 시작된 지 1년6개월 만인 이날 검찰이 이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이해충돌방지법과 부패방지법 위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할 것으로 전해지자 이 대표가 선제적으로 검찰 수사를 비판한 것이다.

이 대표는 “검찰의 사건 조작이 점입가경”이라며 “이번 기소로 이제 검찰의 시간이 끝나고 법원의 시간이 시작될 것이다. 진실은 법정에서 가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