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너 말투 왜 그래?”…고교생 10명 신입생 집단폭행

피해자 가슴, 배, 허벅지 맞아 전치 3주 진단…통원 치료 중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으로 해당 기사 내용과는 관련 없음. 연합뉴스.

경남지역 한 고등학교에서 선배들이 후배 한 명을 집단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남도교육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11시 도내 한 고등학교 기숙사에서 2·3학년 학생 10명이 이 학교 1학년 A군(16)을 손으로 구타했다. A군은 입학한 지 10여일 된 신입생이었다.

가해 학생들은 말투가 건방지다는 이유로 A군을 90분가량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은 가슴, 배, 허벅지 등을 맞아 전치 3주 진단을 받고 통원 치료 중이다.

A군의 상처를 본 부모가 학교와 경찰 등에 신고하면서 집단 폭행 사실이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학교와 도교육청은 지난 20일 학생들의 집단 폭행 내용을 파악하고 피해 학생 보호에 나섰다. 가해 학생은 출석 정지 등 긴급조치 됐다.

도교육청은 학교 전담 기구를 통해 조사를 시행하고 관할 교육지원청의 심의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후속 조처를 할 계획이다. 경찰은 조만간 가해 학생을 불러 수사할 방침이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