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콩 관광객 2000여명, 인천 방문한다

인천관광공사와 트래블 얼라이언스의 업무협약. 인천관광공사 제공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코로나19 이전 방한 시장 5위인 홍콩에서 개별·특수목적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현지 여행사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공사는 이달 초 주요 홍콩 여행사 팸투어에 이어 트래블 피버, 트래블 얼라이언스, 트래블 익스퍼트 등 현지 여행사 3곳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을 통해 여행사들과 개별·특수목적 상품 개발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천섬, 트레킹, 축제, 1883 맥강(맥주·닭강정) 이벤트 연계 상품 등으로 홍콩 관광객 2000명 이상을 유치할 계획이다.

홍콩 인구는 약 700만명에 불과하지만 연 평균 2차례 이상 해외여행을 다닐 정도로 성숙한 관광시장이다. 국제관광 재개 이래 지난 1월에만 약 2만3000명의 홍콩 관광객들이 한국을 방문한 상태다.

백현 공사 사장은 “오는 6월 30일 1883 맥강 이벤트에 홍콩을 포함한 외국인 관광객 3000명 이상을 유치해 본격적으로 인천 관광의 물꼬를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