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기업 맞춤형 스마트공장 전문 인력양성 추진

스마트공장 전문 인력 1000명 양성 목표
디지털 전환·고도화 중심 기업 전환 역할


경남도가 제조기업의 디지털 전환과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에 따른 제조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스마트공장 인력양성사업’에 나선다.

‘스마트공장 인력양성사업’ 수행기관인 경남테크노파크는 올해 전문인력 1000명(신규 300명, 재직자 700명)양성을 목표로 23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전문 교육기관을 모집 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업수요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을 통해 현장에 즉시 투입 가능한 중·고급 인재 양성과 청년 취업난 및 인력난 해소를 위해 정보통신기술(ICT)융합형, 정보기술(IT)전문가, 스마트공장 재직자 역량강화 등 3개 과정이다.

‘정보통신기술(ICT)융합형’은 도내 대학 졸업예정자 및 미취업자 대상 스마트공장 전문융합기술 교육으로 스마트기계 설계, 제조, 데이터분석 및 3D모델링, 공학해석 등 과정을 수행할 도내 관련 대학 4개를 선정할 계획이다.

‘정보기술(IT)전문가’는 소프트웨어(SW) 역량 강화를 통한 정보기술 전문인력 과정으로 프로그래밍(C, Python), 빅데이터 등 스마트 공장 공급·도입기업에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을 수행할 SW전문교육기관 1개를 선정할 계획이다.

‘스마트공장 재직자 역량강화’는 스마트공장 고도화 및 운영·관리를 위한 재직자 실무현장 맞춤형 교육으로 도내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 재직자 현장 실무 맞춤형 전문가 교육을 통해 제조기업 경쟁력을 강화 한다는 계획이다.

류명현 도 산업통상국장은 “도내 제조기업들이 스마트공장 인력양성 사업을 통해 디지털 전환 및 고도화에 필요한 전문인력 확보와 고용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