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지컬:100’ 전 럭비 국대, 성폭행 혐의 구속기소

검찰, 데이트폭력 엄정 대응 방침…강간 등 상해 혐의 적용

연합뉴스.

넷플릭스 예능프로그램 ‘피지컬:100’에 출연한 럭비 국가대표 출신 운동선수가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2부(김봉준 부장검사)는 전날 럭비 국가대표 출신 A씨(31)를 성폭력처벌법 위반(강간 등 상해)·특수협박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A씨는 지난달 23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흉기를 사용해 여자친구 B씨를 협박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카메라를 이용해 피해자를 촬영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B씨는 A씨가 폭력을 행사하자 잠옷 바람으로 도주해 경찰에 신고했고, 이 모습이 CCTV 화면에 찍히기도 했다. 경찰은 당일 오전 10시50분쯤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장에서 임의동행했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서 발견된 흉기를 A씨가 직접 사용했을 것으로 보고 특수폭행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지난달 26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A씨를 구속한 후 지난 3일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데이트폭력에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에 따라 이보다 형량이 높은 강간 등 상해 혐의를 적용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