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 “국가산단, 경제·주거 결합된 미래형 신도시 만들것”


대전시가 국가산업단지로 선정된 유성구 교촌동 일대 530만㎡를 기업 클러스터와 정주기능이 결합된 첨단 신도시로 만들겠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이 지역을 산업용지, 공원·상업시설, 연구시설 주거·복합 용지 등 4개 권역으로 나눈다는 계획이다.

산업용지와 연구시설 용지에는 나노·반도체 국립연구원을 설립하고 세계적 기술 기업을 유치한다. 또 국내 최고 수준의 소재·부품·장비 테스트베드를 구축하는 등 미국 실리콘 밸리처럼 일자리와 인재가 모이는 생태계를 조성한다.

둔산권(둔산동·월평동)이 행정·금융·교육 중심 신도시라면 서남부권은 산업·연구 중심의 신도시로 만든다. 서남부권 신도시는 둔산권과 비슷한 규모이며 서울 여의도 면적보다 약 1.8배 크다.

특히 도안 1~3단계와도 밀접할 뿐 아니라 2027년 준공될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한국과학기술원(KAIST), 목원대와도 가깝다는 강점이 있다.

사업기간은 2030년까지이며 산업통상자원부의 반도체 특화단지로 선정될 경우 예비타당성이 면제돼 1~2년이 축소될 수 있다.

시는 국가산단 개발을 통해 생산유발효과는 6조2000억원, 취업유발효과는 3만5000명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종문 대전시 산업입지과장은 “향후 부족한 산업용지를 확보해 지역 경제 성장의 전초기지로 삼겠다”며 “주거 등이 포함된 신도시로 조성하면 대전 서남부 지역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