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주국제영화제, 전주 문화유산과 접목한 ‘씨네투어’ 신설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포스터.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제공.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관광거점도시 전주시와 함께 전국의 영화팬‧관광객을 위한 ‘전주씨네투어’ 사업을 신설했다고 22일 밝혔다.

전주씨네투어는 전주의 대표 콘텐츠인 영화와 전주가 갖고 있는 문화유산, 관광자원을 접목한 프로그램이다. ‘영화×산책’과 ‘영화×마중’ ‘영화×음악’ 등 세 가지 테마 여행 상품으로 구성돼 있다.

먼저 ‘영화×산책’은 전주국제영화제의 대표 부대행사인 ‘야외상영’과 ‘버스킹 인 전주’가 더욱 확장된 형태로 자리 잡은 것이다. 전주 곳곳의 관광 명소에서 야외 상영이 진행되고, 전주를 기반으로 활동했던 지역 예술인들의 공연도 펼쳐진다.

야외 공연은 올해 제24회 영화제(4월27일∼5월6일) 기간 전인 다음달 14일부터 5월20일까지 매주 금, 토요일 진행된다.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야외상영작은 지난 해 주목받았던 국내 독립영화를 대상으로 매거진 ‘씨네21’과 함께 선정, 추후 상영 장소와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영화×마중’은 독립영화의 산실인 전주국제영화제가 독립영화 배우들과 관객이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매해 독립영화계에서 인상 깊은 활약을 펼친 배우가 속해있는 소속사를 선정, 그 소속사의 배우들과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뼈대다.

올해엔 지난 해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로 활약했던 강길우, 이상희 배우를 포함 유명 독립영화 배우들이 대거 소속되어 있는 ‘눈컴퍼니’와 함께 한다. 참여 배우들은 전주를 배경으로 한 화보 촬영을 진행하고, 올해 영화제 기간 중 자신의 출연작을 상영하는 특별전의 게스트로 초청되어 관객과 만난다.

이번 특별전의 상영작은 예비 관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선정했다. 이밖에도 전주국제영화제는 배우들과의 마중 토크, 굿즈 판매 등 배우와 전주를 함께 기억할 수 있는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음악 페스티벌인 ‘Have A Nice Day’와 협업하여 영화제 기간 중 개최하는 등 음악 콘텐츠에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영화×음악’은 올해 무성영화에 라이브 음악 공연이 곁들여진 ‘소니마주(Sonimage)’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상영작은 헤롤드 로이드의 대표작 ‘안전불감증’(1923)를 비롯 칸영화제 황금종려상(단편) 수상작 ‘빨간풍선’(1956), 찰리 채플린의 ‘모험가’(1917)다. 여기에 밴드 ‘신나는섬’의 현장 연주가 더해진다. 다음달 29∼30일 전북대 삼성문화회관에서 진행된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