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달 6일 광안리서 2030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불꽃쇼

부산불꽃축제. 사진=부산시

내달 6일 부산 광안리해수욕장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대형 불꽃 쇼가 펼쳐진다. 2030부산엑스포 준비상황 등을 점검하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의 부산 방문(4월 4∼7일)에 맞춰 부산의 엑스포 유치 열기와 대규모 행사 개최 역량 등을 보여주기 위한 행사다.

부산시는 다음 달 6일 오후 7시30분부터 9시까지 광안리해수욕장을 무대로 ‘2030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불꽃 쇼’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광안리, 해운대, 남구 등 3곳에서 연출하는 부산불꽃축제와 달리 광안리해수욕장에서만 열린다. 불꽃 토크쇼, 축하공연, 유치 기원 카운트다운 등 사전 행사를 시작으로 오후 8시30분부터 메인 행사인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불꽃 쇼를 진행한다.

예고 불꽃과 함께 시작하는 불꽃 토크쇼는 시민 공모를 통해 선정한 엑스포 관련 에피소드 등을 라디오 형식으로 소개한다. 이어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인 밴드 ‘카디’가 축하공연을 선보이고, 2030년 엑스포의 부산 유치를 기원하는 카운트다운을 진행한다.

메인 행사인 불꽃 쇼는 ‘바다를 움직이는 파도처럼 세계를 움직이고 있는 부산’을 표현한 ‘K-웨이브’를 주제로 30분간 다채로운 불꽃이 연출된다. 2030부산엑스포 대형 문자 불꽃 퍼포먼스, 조명과 불꽃이 결합한 멀티미디어 불꽃, 광안대교를 배경으로 꾸며지는 나이아가라 불꽃 등 부산에서만 볼 수 있는 초대형 불꽃이 연출된다.

시는 오는 4월 2일부터 7일까지 구조물 설치와 철거 등을 위해 광안대교를 부분 통제한다. 행사 당일인 4월 6일에는 광안대교 상층부를 오후 3시 30분부터, 하층부를 오후 6시 30분부터 불꽃 쇼가 끝날 때까지 차량 진출입을 금지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