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 “성과 낸 ‘사회적 기업’ 인센티브 지급”… 전남도와 MOU


SK그룹이 전라남도와 손을 잡고 사회적 기업 육성 및 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

SK와 전라남도는 22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사회성과인센티브(SPC) 프로그램을 공동 추진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사진)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조경목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구영모 행복나래 대표, 나석권 사회적가치연구원(CSES) 원장 등이 참석했다.

사회성과인센티브는 사회적 기업이 창출하는 ‘사회 성과’에 비례해 현금으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최태원 회장 제안에 따라 2015년부터 운영해 왔다. 지난해 말까지 사회적 기업 400여곳이 참여해 3275억원의 사회 성과를 창출했고, SK그룹은 이에 맞춰 527억원의 인센티브를 지원했다.

SK와 전남도는 사회성과인센티브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사회적 기업이 생산한 제품 판로 확대 등에도 함께 노력할 방침이다. SK가 사회적 가치 측정과 성과 비례 보상 등과 관련해 광역자치단체와 포괄적 협력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 지사는 “SK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전남도 내 우수한 사회적 기업 육성은 물론 사회적 가치 창출에 있어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낼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조경목 위원장은 “사회적 가치 측정과 이에 비례한 현금 인센티브 지원은 더 많은 사회적 가치 창출로 이어지게 된다”며 “이런 선순환 구조로 사회적 기업 생태계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