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공포영화 ‘곰돌이 푸’ 홍콩서 돌연 개봉취소, 왜?

시사회 당일 ‘기술적인 이유’라며 돌연 취소 공지
배급사 “믿을 수 없는 일”
감독 “홍콩에서만 32개 극장서 하룻밤 새 취소, 우연 아닐 듯”

공포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의 한 장면. AP 뉴시스

영국 공포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이 홍콩 극장 측의 상영 거부로 시사회와 개봉이 갑자기 취소됐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영화의 배급사 VII필러엔터테인먼트는 극장들이 전날 갑자기 상영을 거부하면서 개봉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배급사는 “당연히 우리는 매우 당황했고 실망했다”며 “우리가 모든 상영 준비를 마친 후에 극장들이 상영을 취소한 것을 믿을 수 없다”고 밝혔다.

‘곰돌이 푸: 피와 꿀’은 23일 홍콩 32개 영화관에서 개봉될 예정으로 당국의 상영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시사회 당일인 지난 21일 이를 기획한 무비매틱이 상영을 취소한다고 공지했다. 무비매틱 측은 ‘기술적인 이유’라고만 밝혔을 뿐 구체적인 이유는 알리지 않았다.

이 영화의 라이 프레이크-워터필드 감독은 홍콩에서만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며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로이터에 “뭔가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며 “(홍콩) 극장들은 상영에 동의해놓고 모두 개별적으로 하룻밤 새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는 우연이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들은 기술적 이유를 주장하지만 기술적 이유는 없다”며 “이 영화는 전 세계 4000여개 스크린에서 상영됐다. 홍콩의 30여개 스크린에서만 그러한 문제를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홍콩 당국은 이와 관련해 ‘곰돌이 푸: 피와 꿀’의 상영을 허가했을 뿐, 개별 극장의 상영 여부는 그들의 상업적 결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공포영화 '곰돌이 푸: 피와 꿀' 포스터. AP 뉴시스

그러나 이번 사건이 과거 ‘곰돌이 푸’ 캐릭터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교했던 누리꾼들의 풍자와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로이터도 당시 중국 당국이 해당 캐릭터를 검열 대상으로 삼은 적이 있다고 언급했다.

2013년 시 주석이 미국을 방문해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과 함께 걸어가는 모습을 놓고 일부 누리꾼들은 동화 속 주인공 곰돌이 ‘푸’와 푸의 호랑이 친구 ‘티거’와 닮았다고 풍자한 바 있다. 이후 일각에서는 푸의 이미지를 중국 체제에 반대하는 의미로 사용하기도 했다.

한편 홍콩에서는 2021년 ‘국가안보의 이익에 반하는 것으로 간주하는’ 영화의 상영을 금지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조례 개정안이 통과된 바 있다.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행동을 지지하거나 미화한다고 판단할 경우 이미 상영 허가를 받은 영화더라도 당국이 허가를 취소하고 상영을 금지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로 인해 지난해 홍콩 국제영화제에서는 두 편의 영화가 당국의 허가를 받지 못해 상영되지 못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