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 새 야구장 ‘베이스볼 드림파크’ 첫삽…2025년 개장

2025년 3월 개장 예정인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감도. 대전시 제공

대전의 새 야구장이자 복합체육시설인 ‘베이스볼 드림파크’가 2025년 3월 문을 연다.

대전시는 22일 중구 한밭운동장 내 야구장 건립 예정부지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장우 대전시장과 허구연 KBO대표, 한화이글스 현역 및 영구결번(송진우·장종훈·정민철·김태균) 선수,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지하 2층에 지상 4층, 연면적 5만8594㎡규모로 건립된다. 161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2025년 3월 개장할 예정이다.

건물 지하 1층은 관리·지원시설이 들어서며 지하 2층에는 실내연습실·코치실·선수식당 등 선수시설을 운영한다. 지상 1~4층은 관중석과 부대시설이 조성된다.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국내·외 야구장의 장단점을 분석해 설계에 반영했다.

아시아권 야구장 가운데 최초로 도입하는 ‘복층 불펜’의 경우 관객들이 원정팀과 홈팀의 불펜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구조로 만들어진다.

전광판을 경기장 외야 중앙이 아닌 1루측 홈팀 관중석 맞은편에 배치해 홈팀 관중의 편의성을 배려했다. 여기에 비대칭 그라운드를 도입해 홈에서 왼쪽 외야 폴까지 99m, 오른쪽 폴까지의 거리는 95m로 설정했다.

특히 오른쪽 펜스에는 아시아 최초로 8m 높이의 ‘몬스터월’을 설치하고 다른 면은 홈런성 타구를 잡아낼 수 있도록 2.4m 높이로 설치한다.

이밖에 인공서핑장과 스포츠 체험공간, 공연 전시장, 야외 공원 등을 비롯해 야구장 외부에 어린이를 위한 체험형 놀이터도 조성된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기존 야구장과는 차별화된 새로운 개념의 야구장으로 건립해 공연장, 전시장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겠다”며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예술·여가공간으로 만들어 재미와 감동이 있는 전국적인 명소로 탄생시키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