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빛-TLV’ 발사 성공에 빛난 코오롱 기술력… 핵심부품 공급

코오롱, 소형 위성 발사체 개발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 지분 17.7% 확보


코오롱그룹의 우주산업 투자가 첫 번째 결실을 거뒀다. 브라질 알칸타라 우주센터에서 한국 최초의 민간 시험 발사체 ‘한빛-TLV’ 발사가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프로젝트에 참여한 코오롱그룹의 복합소재 부품 기술력이 주목받고 있다.

코오롱그룹은 이번 프로젝트에 코오롱데크컴퍼지트가 주요 부품 공급사로 참여했고 코오롱글로텍은 전략적 투자자(SI)로, 투자회사인 코오롱인베스트먼트는 재무적 투자자(FI)로 각각 참여했다고 22일 밝혔다.

시험 발사체에는 코오롱데크컴퍼지트가 보유하고 있는 초경량, 고내열성 복합재 부품 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생산한 다양한 부품들이 적용됐다. 특히 발사체가 우주궤도에 정상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추진력을 공급하는 추진 시스템에 핵심 부품을 공급했다. 고압의 헬륨가스와 질소가스를 저장하는 가압탱크에서부터 하이브리드 추진제를 저장하고 고온·고압의 연소 과정을 담당하는 복합재 연소관 챔버, 초고온·초고압으로 배출되는 연소가스를 운동에너지로 전환해 추력을 발생시키는 복합재 노즐 조립체까지 고기능성 복합소재 부품이 추진 시스템에 적용됐다. 이외에도 발사체 상부에 탑재되는 위성 등의 탑재체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고강성 구조의 노즈콘 페어링도 코오롱데크컴퍼지트가 제작해 장착했다.

코오롱그룹은 ‘한빛-TLV’를 개발한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에 투자했다. 코오롱인베스트먼트가 2019년 10억원을 처음 투자했고 이듬해 10억원을 추가로 넣었다. 2021년에는 코오롱글로텍이 60억원을, 코오롱인베스트먼트가 추가로 28억원을 투자하면서 코오롱그룹 계열사가 이노스페이스에 투자한 총 금액은 108억원으로 늘었다. 지분율 17.7%로, 외부 투자자 중 최대다.

코오롱그룹 관계자는 “이번 소형 발사체의 성공적인 발사를 발판 삼아 본격적으로 민간 우주산업에서의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며 “위성, 관제, 통신 등 국내 우주개발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기상관측, 통신, 중계, 인터넷 등 용도의 500kg 이하의 소형 위성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소형 발사체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 기존에는 소형 위성을 대부분 대형 발사체를 통해 쏘아 올렸으나 대형 발사체의 경우 제작 기간과 발사 대기 시간이 길고 실패 위험이 크다. 현재 전 세계 40여개 업체가 소형 위성 발사체 서비스를 목표로 운영 중이다. 국내는 이노스페이스 등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연구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