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경찰, 3개월간 건설 현장 불법행위 176건 단속


경남경찰이 3개월여 동안 건설 현장 무질서 폭력행위 근절에 나서 176건을 단속해 월례비 금품갈취 등 7명을 구속하는 중간 성과를 발표했다.

경남경찰청은 지난해 12월8일부터 21일까지 104일 동안 건설 현장의 갈취·폭력 등 조직적 불법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여 176명을 단속하고 이 중 7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은 건설 현장의 폭력행위 근절을 위해 경찰청과 전국 시·도경찰청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오는 6월25일까지 200일 동안 진행된다.

적발된 범죄 유형별로는 월례비 등 명목의 금품갈취가 86명(48.8%)으로 가장 많았으며 건설현장 출입 방해와 작업 거부 등 업무방해 80명(45.4%), 소속 단체원 채용 및 장비 사용 강요가 7명(3.9%), 기타가 3명(1.7%) 이었다.

주요 단속 사례는 부산·울산·경남 일대 건설현장에서 건설사를 상대로 공사를 방해하겠다고 협박해 단체협약서 작성을 강요한 후 노조전임비·복지비 명목으로 1억9000여 만원을 빼앗은 지역 건설노조 간부 3명이 구속됐다.

또 경남 8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노조원 채용을 강요하면서 복지기금 980여 만원을 빼앗고 채용 강요를 거부하면 펌프카를 철수시켜 작업을 못하게 하는가 하면 집회를 열어 압박하는 등 공사업무를 방해한 지역 건설노조 간부 2명이 구속됐다.

이 외 부산·경남 일대 오피스텔 공사 현장 등을 돌아다니며 입단협 체결을 거절하는 피해자들에게 “끝장을 보자. 매일 집회를 하겠다”며 협박, 6개 건설사로부터 3260만원을 갈취한 지역 건설노조 간부 1명이 구속됐다.

또 부산·경남 일대 아파트, 주택 공사현장 등을 돌아다니며 건설사를 상대로 “임단협비를 내놔라”며 협박하면서 9개 건설 현장의 건설사로부터 1억2000만원을 갈취한 지역 건설노조 간부 1명이 구속됐다.

경찰은 계좌추적 등을 통해 조직적 불법행위 지시나 공모 여부 등을 수사하는 한편 건설현장 갈취, 폭력 등 불법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단속을 강화하고 피해자가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범죄피해자 보호와 보복 범죄에 대해 끝까지 추적 엄단 한다는 방침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