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짜 경찰청앱→中 콜센터’…61억 뜯은 보이스피싱 일당

카카오톡 등 메신저 통해 허위 공문→경찰청 사칭 앱 설치 유도
중국내 콜센터 직원 한국인·중국인 등 구속
통화내용 도청에 발신전환 기능까지

보이스피싱. 국민일보DB

악성 애플리케이션(앱)을 유포해 약 61억원을 탈취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해당 앱은 자체 제작한 것으로, 경찰청 앱을 사칭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22일 정보통신망법상 악성프로그램 유포 및 비밀침해, 사기 등의 혐의로 중국 내 콜센터 직원인 A씨(44·한국국적)와 B씨(32·중국국적)를 포함해 3명을 검거·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2018년 10월 말부터 2019년 4월 중순까지 총 938대의 휴대전화에 악성 앱을 설치하고 166명에게서 약 61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들이 제작한 앱은 경찰청이 2014년 8월 제작해 2021년 12월 31일까지 배포했던 불법 도청 감지 앱인 ‘폴-안티스파이 앱’을 사칭했다. 이들은 ‘폴-안티스파이 앱’이 6년이 넘는 기간 동안 약 238만 차례 다운로드되는 등 널리 이용됐던 점 등도 노린 것으로 보인다.

보이스피싱 일당은 법원·검찰·금융감독원 등 공무원 행세를 하면서 피해자들에게 접근했다. 그 후 공문서를 허위 제작해 피해자들의 카카오톡 등 메신저로 발송했고, 피해자들이 자신들을 수사기관으로 믿게끔 만든 뒤 악성 앱 설치를 유도했다.

피해자들이 별 의심 없이 앱을 설치하자, 일당은 이 앱을 통해 휴대전화 속 개인정보를 모두 빼냈다. 피해자들이 정부나 금융기관에 확인전화를 걸면 자신들이 운영하는 콜센터로 연결해 의심을 피했다.

이들은 피해자의 동태를 살피기 위해 앱에 내재된 ‘실시간 도청’ 기능을 활용했고, 수사기관의 추적을 따돌리려고 앱 프로그램을 암호화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경찰 관계자는 “중국 쪽 총책에 대한 단서를 확보해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어떤 정부 기관도 카카오톡 등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공문서를 발송하지 않는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