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국립 포항 전문과학관 건립 추진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우리나라 최대 나무화석인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지질, 지구, 해양 등 지오사이언스를 테마로 국립 포항 전문과학관 건립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경북도, 과기정통부와 협의해 지구 해류와 지질, 기상 등을 이해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체험과 슈퍼컴퓨터 등의 AI와 접목한 전문과학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과학관 건립이 최종 확정되면 연 면적 7000㎡ 지상 3층 규모로 2027년 완공할 예정이다. 지오 헤리티지 존, 에이아이 지오 존, 딥씨 존, 키드 지오 존 등 과학교육문화 공간이 마련된다.

심해 생태계 재현, 해양탐사, 심해과학탐험, 심해 지질자원 등을 과학적 원리로 풀어낼 예정이다. 또 어린이 방재 과학 교육 공간 구축과 산학연 협력을 통한 다양한 과학직업군 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포항은 화산활동의 흔적인 주상절리, 신생대 제3기 층의 생물 화석 등 소중한 지질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2009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공개된 천연기념물 나무화석인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을 비롯해 구룡포 성동리 하천에서 발견된 초대형 나무화석 등 지질학적 문화유산의 보고다.

김남일 포항부시장은 “경북도에 유일한 국립과학관 건립을 통해 포항시민을 비롯한 경북도민의 과학 향유 기회 확대와 포항시 랜드마크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