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고교 신입생 행세한 29세 韓여성…“환영받고 싶어서”

미국 뉴저지주에서 출생증명서를 위조해 현지 고등학교에 입학한 혐의를 받는 신혜정씨. 넥스트샤크 캡처.

미국 뉴저지주에서 10대를 사칭해 고등학교에 다니다 적발된 한국인 여성의 범행 동기가 그저 “안전하고 환영받는 장소로 돌아가고 싶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현지 우려처럼 학생이나 교사들에게 해를 입힐 의도는 없었다는 것이다.

13년간 미국에서 거주해온 신혜정(29)씨는 20일(현지시간) 출생증명서를 위조해 뉴저지주 뉴 브런스윅 고등학교에 입학한 혐의로 열린 두 번째 재판에서 무죄를 주장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이 보도했다.

신씨는 재판이 끝난 뒤 “지금으로서는 달리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신씨의 변호인 대런 거버씨는 NYT에 “신씨가 오랫동안 타국에서 가족과 떨어져 지낸 데다, (이혼 등) 그녀의 삶에서 받은 스트레스가 신씨를 비정상적으로 행동하도록 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씨가 남편과 이혼한 뒤 집세로 2만 달러(약 2615만원)가 밀리는 등 갑작스러운 삶의 변화를 겪었고, 이 때문에 신씨가 ‘안전한 장소’로 여기던 고등학교로 돌아가 안정을 찾고 싶었다는 것이다.

거버씨에 따르면 신씨는 16살 때 매사추세츠주 소재 기숙학교 입학을 위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건너왔다.

미국 뉴저지주에서 출생증명서를 위조해 현지 고등학교에 입학한 혐의를 받는 신혜정씨. 뉴저지 럿거스 대학교 캡처.

이후 뉴저지 럿거스 대학교에서 정치학과 중국어를 전공했고, 현재는 별다른 직업 없이 석사 학위 공부 중이었다.

거버씨는 “문서 위조로 고등학교에 입학한 것은 기이한 행동이지만 악의는 없었다”고 감쌌다.

신씨는 재판이 끝나면 한국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변호인들은 전했다.

신씨는 오는 5월 법원에 재출석할 예정이다.

앞서 신씨는 지난 1월 나흘간 뉴 브런스윅 고교에 다니며 학생들과 교류했다. 생활지도 교사들과도 많은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고등학생처럼 보이지 않는 신씨를 수상하게 여긴 교직원들이 허위 출생증명서를 잡아내면서 신씨의 범행은 꼬리를 밟혔다.

당시 뉴 브런즈윅 한 학생은 미국 CBS에 “신입생처럼 보이지 않는 사람이 신입생인 척을 해 놀랐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생은 “신씨가 몇몇 여학생들에게 같이 놀자고 말했는데 학생들은 만나러 나가지 않았다”며 “이후에 신 씨가 학생들을 이상하게 대하기 시작했다”고 증언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