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장연 지하철 탑승 시위 재개 경고에…서울시 “무관용 대응”

전장연, 서울시 주도 일제점검 ‘반발’
23일부터 1·2호선서 선전전 재개 방침
교통공사, 무정차 통과 고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시청역 승강장에서 서울시 활동지원 표적조사 거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에서 23일부터 지하철 탑승 선전전 재개를 예고한 것과 관련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하철은 시민들의 생계를 위한 필수 이동수단인 만큼, 그 어떤 경우에도 정시 운영은 지켜져야 한다”며 “시는 지하철 운행을 방해하는 어떠한 시도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에 기반해 엄단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장연은 서울시가 지난 13일부터 진행 중인 장애인 활동지원수급자 대상 일제점검을 두고 ‘표적 조사’로 규정하면서 이를 지속할 경우 지하철 탑승 선전전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전장연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23일 출근길부터 서울시청을 지나는 1호선, 2호선을 중심으로 출근길 지하철 탑승 선전전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1박 2일 노숙 시위까지 예고한 상태다.

이에 서울교통공사는 전장연이 고의적 열차 지연행위를 시도할 때는 경고 후 열차 탑승을 제한하고,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될 경우 무정차 통과도 고려할 방침이다.

또한 노숙이 예상되는 주요 역에 안전 펜스를 설치하고 안전 인력을 배치하는 등 전장연 측의 역사 내 노숙 시도도 사전에 방지할 계획이다.

공사는 전장연 측이 노숙을 목적으로 물품을 휴대해 역에 진입할 시 철도안전법에 근거해 퇴거를 요청하고, 불응하면 경찰과 협력해 역사 내 시설물 보호에 나설 예정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시민들의 일상을 지키기 위하여 서울시는 무정차 등을 통해 지하철 운행방해시도를 원천차단하고, 어느 단체라도 시민들의 출근길을 방해할 경우 강력한 민·형사상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