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키스방 찾은 지적장애인에게 1억2000여만원 뜯은 女

1심서 징역 3년형 선고
자신에게 호감 보인다는 점 이용
피해자 부인 부추겨 주부 신용 대출 받게도

국민일보 자료 사진

키스방 손님이었던 지적장애인으로부터 100여 차례에 걸쳐 1억원 넘는 돈을 뜯어낸 여성이 1심에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지법 형사10단독 김병진 판사는 준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여성 A씨에게 징역 3년형을 선고했다.

키스방 종업원이었던 A씨는 2020년 7월 이곳을 방문한 피해자 B씨를 알게 됐다.

B씨는 중증 지적장애인으로 지능지수(IQ)가 56에 불과했다.

A씨는 B씨가 자신에게 호감을 보이자 돈을 뜯어내기로 했다.

A씨는 그해 8월 B씨에게 ‘사채업자에게 빌린 돈이 있는데 당장 갚지 못하면 큰일 난다’고 말했다.

이에 B씨는 A씨에게 500만원을 송금했다.

A씨는 이런 식으로 B씨를 속여 지난해 9월까지 137차례에 걸쳐 1억2000여만원을 갈취했다.

A씨는 또 B씨 개인정보를 도용해 게임 아이템을 결제하는 등 7차례에 걸쳐 1105만원 상당 재산상 이득을 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 범죄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A씨는 B씨 부인을 부추겨 주부 신용 대출을 받게 한 뒤 300만원을 가로채 공범과 절반씩 나눠 가졌다.

김 판사는 “B씨가 사리분별력이 부족한 것을 알면서도 자신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해 정도가 상당하고 피해가 회복되지 못했다”고 판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