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초등생 학원전단지, 이게 맞는 건가요?” [사연뉴스]

학원 광고 전단지 선물 목록에 고슴도치·다람쥐·햄스터 포함
누리꾼 ‘생명은 거래 대상 아냐’vs‘선택적 동물 보호다’

한 초등학생이 학교 앞에서 받은 학원 등록 광고 전단지. 온라인 커뮤니티.

백화점이나 마트에서 사은품으로 상품권을 받아본 경험이 누구나 있을 텐데요. 상품권 대신 살아있는 고슴도치나 햄스터를 선물로 받는다면 기분이 어떨까요? 최근 한 학원이 등록 기념 선물 목록을 학생들에게 나눠줬는데 해당 목록에 고슴도치, 다람쥐, 햄스터가 포함돼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원 전단지 이게 맞는 건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 A씨는 본인을 초등학생 아이의 학부모라고 소개했습니다. 그는 “초등학생 아이가 학교 앞에서 나눠주는 전단지를 들고 왔다”며 운을 뗐습니다.

A씨에 따르면 아이는 학교 앞에서 받은 전단지를 들고 와서는 학원을 등록하면 선물을 준다고 엄마에게 전했습니다. 그는 현재 아이가 다니는 학원도 있고, 집에 장난감도 많이 있어서 다가오는 생일에 원하는 선물을 사주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아이는 “다람쥐가 갖고 싶어. 이 학원 등록하면 다람쥐를 고를 수 있어”라고 말했습니다.

아이의 말에 깜짝 놀란 A씨는 전단지를 살펴봤습니다. 전단지에는 다양한 장난감들이 있었지만 실제로 고슴도치, 햄스터, 다람쥐가 목록에 있었습니다. 인형 사진이 아닌 살아있는 동물 사진이었습니다. A씨는 “세상에 살아 있는 생명체를 선물로 준다는 게 너무 기가 막히고 어이가 없었다”고 했습니다.

그는 “얼마 전까지 함께하던 반려견이 무지개 다리를 건너 아이가 슬픈 건 알고 있었지만 이런 식으로 입양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아이에게도 생명은 선물이 될 수 없고,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일은 끝까지 책임을 지는 일이기에 오래 생각하고 신중히 결정하는 것이라고 설명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한 초등학생이 학교 앞에서 받은 학원 등록 광고 전단지.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학원 전단지 내용을 동네 엄마들에게도 전했고, 엄마들 사이에서도 전단지 내용에 대한 의견은 달랐습니다. 그는 “어떻게 이런 선물을 준다고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했더니 다른 엄마가 안 고르면 되는 것인데 굳이 예민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냐고 했다”면서 “왜 나한테 분란을 만드냐고 하더라. 살아 있는 동물을 선물로 주는 학원이 맞는 건가”라고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습니다.

해당 사연에 누리꾼들은 “해당 학원에 절대 보내지 말라. 정상이 아니다”라며 학원의 광고 방식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생명체를 거래 대상으로 보는 곳인데 교육을 제대로 하는 곳은 아니다” “잘 가르친다고 소문이 나면 자연스럽게 학생들이 몰릴 텐데 저렇게 광고하는 곳이면 교육 수준이 좋지 않을 것 같다” “원장이 돈만 보는 사업가 같다” 등의 반응이 나왔습니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A씨가 본인의 생각을 남들한테 강요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펫숍에서 강아지, 고양이도 사는데 햄스터나 고슴도치가 안 될 이유는 없다. 치킨을 먹으면 닭을 생명체로서 존중하지 않는 건가”라며 선택적 동물 보호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A씨는 아이가 가져온 전단지의 내용이 옳지 않다고 생각해 엄마들에게 전했지만, 오히려 분란을 만들었다는 지적을 받고 억울한 것 같네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연뉴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