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대전시당 “대전시의회 해외연수 보고서, 짜깁기 일색”


대전시의회 일부 상임위원회가 해외연수를 다녀온 이후 작성한 해외연수결과 보고서가 타 기관의 보고서, 언론보도 등을 베끼거나 짜깁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2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 따르면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지난해 12월 18~25일 프랑스·스위스·이탈리아를, 산업건설위원회는 같은달 19~26일 스페인·프랑스를 각각 방문했다. 이들은 4000여만원과 4100여만원을 경비로 사용했다.

대전시당은 산건위가 작성한 30쪽의 보고서가 다른 기관 및 전임 시의회 해외연수 결과보고서, 각종 기사 등을 짜깁기했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바로셀로나 트램 관련 내용은 2016년 대전시의회의 해외 연수보고서를, 라발지구 관련 내용은 2017년 시의회 연수보고서와 경북 성주신문이 2019년 보도한 기획기사를 베꼈다고 주장했다.

도시재생 우수사례로 소개한 바로셀로나 22@혁신지구는 2021년 7월 광주시 북구청이 작성한 도시재생사례를, 이시레몰리노지구는 2019년 제주도시공사의 국외 출장보고서를 그대로 옮겨 썼다고 강조했다. 소피아 국립 박물관의 경우 광주일보가 2017년 보도한 기획기사를 표절했다고 이들은 설명했다.

행자위의 37쪽짜리 보고서는 루브르 박물관과 스위스 루체른, 베르사유궁전, 알렉상드르3세 다리 등 관광명소에 대한 설명을 위키 백과를 베껴썼다고도 했다.

의원들이 느낀 시사점 역시 미흡했다고 시당은 지적했다.

대전시당 관계자는 “콜로세움을 보고는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를 관광체험의 장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황당하게 결론을 맺었다”며 “산건위 보고서에는 ‘전통시장 안내도 도입의 필요성을 느꼈다’ ‘전자저울을 사용해 시장의 신뢰도를 높였다’는 내용이 있는데 이미 대전시에서 진행 중인 정책들”이라고 했다.

시당은 또 벤치마킹을 위한 기관방문이나 전문가 면담 등이 단 한차례조차 없었다는 점도 지적했다.

일례로 행자위는 7일차에 로마관광청을 방문해 도심 관광자원을 벤치마킹한다고 했지만 현지에서 일정을 바꿔 콜로세움·개선문 등을 돌아봤다고 설명했다.

특히 행자위가 당초 계획의 절반을 변경해 연수를 진행했음에도 결과보고서에 그 이유를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대전시당은 “인터넷을 검색하면 다 나오는 내용인데 굳이 1인당 400만~500만원에 달하는 예산을 써가며 해외연수를 갈 필요가 있는가”라며 “부실한 계획으로 여행처럼 가는 패키지여행 성격의 해외연수는 완전히 없애야 한다”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