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즌10으로 돌아온 韓 대표 예능 ‘너목보’…볼거리 많아졌다

조혜미 PD “‘당신의 포텐을 터트려라’가 키워드”
‘포텐 싱어’ ‘너목포텐챌린지’ 등 새로운 시도

22일 오전 열린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10'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김상혁, 이특, 김종국, 유세윤, 황치열(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CJ ENM 제공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너목보)가 보다 화려하고 다양한 볼거리로 무장해 시즌10으로 돌아왔다.

22일 첫방송을 앞두고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조혜미 PD가 “‘너목보10’은 ‘당신의 포텐을 터트려라’가 키워드”라며 “노래하고 멘트만 하는 게 심심해 시그니처 등장 댄스를 만들었다. 몸짓만으로도 음치인지 실력자인지 맞출 수 있는 힌트를 더했다”고 밝혔다.

‘너목보10’에서는 이전 시즌에 없었던 ‘포텐 싱어’도 매회 등장한다. 포텐 싱어는 얼굴을 보면 누구나 알 만한 유명인이다. 일반인 미스터리 싱어들 가운데 돋보이는 존재감으로 추리하는 재미와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따라하기 쉬운 포인트 안무로 구성한 ‘너목포텐챌린지’도 선보인다.

이번 시즌에서도 김종국, 유세윤, 이특 등 세 명의 MC가 호흡을 이어간다. 엠넷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중단됐던 현장 방청객 모집이 재개돼 현장의 열기도 한층 뜨거워졌다”고 전했다.

‘너목보’는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얼굴과 몇 가지 단서만으로 실력자인지 음치인지 가려내는 음악 추리쇼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태국 등 전 세계 23개 지역에 수출돼 각 국가에서 인기 예능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

최효진 CP는 “‘너목보’는 지난 9개의 시즌을 거치면서 환상의 호흡을 자랑해왔다. 미스터리 싱어들이 가지고 있는 삶의 이야기들이 녹아있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며 “심플한 포맷 덕분에 해외에서도 인기가 많은 것 같다. 아주 미니멀한 구성을 가지고 있어 언어와 상관없이 전세계에서 즐길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