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쇼핑, 오카도와 손잡고 부산에 물류센터 짓는다

2025년 완공… 오카도스마트 플랫폼(OSP) 처음 적용

오카도 영국 자동화물류센터 내부 모습. 롯데쇼핑 제공

롯데쇼핑이 영국의 온라인 유통 기업 ‘오카도(Ocado)’와 함께 부산에 첫 번째 자동화 물류센터(CFC)를 건립한다고 22일 밝혔다. CFC는 최첨단 물류 솔루션 오카도스마트 플랫폼(OSP)이 처음으로 적용됐다. 부산 지역 최초의 온라인 그로서리 CFC는 올해 말 착공해 2025년 완공된다. 부지 면적은 약 4만㎡이며 하루 3만건 이상의 배송 물량을 처리할 수 있다.

인공지능(AI)·로봇 등 최첨단 기술이 적용돼 수요예측 및 재고 관리는 물론 배송 등 모든 과정이 자동화로 이뤄진다. 롯데쇼핑은 부산 CFC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전국에 6개 CFC를 오픈할 예정이다. 롯데쇼핑은 이날 부산시와 CFC 건설 상호협력을 골자로 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오카도와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

조정한 기자 j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