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문화가 황의정 초대 개인전, 영풍문고 책향갤러리


재일교포 화가 황의정 초대 개인전이 오는 22일부터 다음 달 2까지 영풍문고 책향갤러리(종로 본점)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 황의정 작가가 선택한 구상인문화의 소재는 한국의 근세(조선)부터 현대까지의 인물로서, 이미 한국지폐에 모셔졌거나 거론되는 위인들이다.
세종대왕, 퇴계 이황, 신사임당, 율곡 이이, 충무공 이순신, 그리고 지폐에는 미등재 상태지만 작가의 기준으로 선별한 다산 정약용, 이승만 대통령, 백범 김구, 또 박정희 대통령)과 10대 재벌기업의 창업자이다.

작가가 선정해 작품화한 한국경제의 초석이 된 경제인은 김우중(1936~2019) 전 대우그룹 회장, 구인회(1907~1969) LG그룹 창업회장, 허만정(1897~1952) GS그룹 창업주, 허창수(1948~ ) GS건설 회장, 최종현(1929~1998) SK그룹 선대회장, 이병철(1910~1987) 삼성그룹 창업주, 박태준(1927~2011) 전 포스코 명예회장, 신격호(1921~2020) 롯데그룹 창업주, 박승직(1864~1950) 두산그룹 창업주, 정주영(1915~2001) 현대그룹 창업회장, 김종희(1922~1981) 한국화약그룹 창업주 등이다. (사진=황의정화가)


황의정 화가는 서울에서 출생하여 홍익대 미대를 졸업 후 모친의 고향인 일본에서 사업에 몰두하다가, 2016년 한국에서 첫 개인전을 필두로 대한민국 국제문화예술제(갤러리 라메르), 제주국제아트쇼(제주문예회관). 한국선면전(아리수갤러리), 이탈리아.한국우수작가초대전(로운갤러리), 인사동비엔날레특별작가초대전(한국미술관), 그리세 동행전(갤러리 올), 재인홍익미대동문전 등 수십 차례 공모전, 단체전을 통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현재 한국미술협회 회원, 대한민국미술대전 초대작가, 한중협회 문화예술위원장, 세계에스페란토기자협회 특임 기자, 월간아트 일본총괄본부장, 남대문로타리클럽 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이동희 기획위원 leed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