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어부산, 베트남·중국 노선 확대…장자제·시안 출격 대기

에어부산 제공

에어부산이 오는 26일부터 베트남과 중국 노선 하늘길을 더욱 확대한다.

22일 에어부산은 베트남 인기 여행지인 다낭과 나트랑(냐짱) 노선 항공편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9월부터 중단된 인천~다낭 노선을 26일부터 매일 1회 재운항하며 부산~나트랑 노선도 기존 주 4회에서 매일 1회로 증편 운항한다.

베트남은 상대적으로 이른 지난해 3월부터 방역 지침을 완화해 여행객 수요가 지속해서 증가해 왔다. 지난달 베트남으로 출국한 국내 여객 수는 일본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에어부산에 따르면 지난달 에어부산이 운항하는 베트남 3개 노선(부산~다낭·나트랑, 인천~다낭)의 평균 탑승률은 90%대를 기록했다.

에어부산은 중국 노선 운항편도 늘린다. 중국 관광 비자 입국 허용과 방역 단계 완화로 양국 간 여행과 관광이 본격 재개됨에 따라 에어부산은 이달 1일부터 부산~칭다오, 부산~옌지 노선을 재운항했다.

오는 26일부터 에어부산 대표 중국 노선인 부산~칭다오 노선을 현재 주 1회에서 주 2회로 증편한다. 다음 달 중순 이후 부산~옌지 노선을 주 3회 운항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이후 운항이 중단된 부산~장자제·시안 노선 운항 재개도 준비하고 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빠른 정상화를 통해 김해공항 1위 항공사 입지를 굳건히 유지하며 인천공항에서도 시장 점유율을 높여 이용객 편익 확대와 기업 가치 제고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