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인 줄”…제주해군기지 민간인 무단침입

경찰, 50대 관광객 입건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에 위치한 제주해군기지 완공 전 모습이다. 해군 제공

관광객이 제주해군기지를 자전거를 타고 무단침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제주해군기지는 지난 2020년에도 민간인이 철조망을 뚫고 몰래 침입해 한바탕 논란이 있었다.

22일 해군7기동전단과 서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8시쯤 50대 관광객 A씨가 제주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내부로 진입했다.

당시 술을 마신 A씨는 자전거를 타고 정문을 통과했다. 위병소에 근무자가 있었지만 자전거 속도가 빨라 진입을 막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정문 진입 5분만에 경계병력에 의해 체포됐다.

해군과 경찰이 합동조사를 벌인 결과 현재까지 특별한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올레길 여행 중 내비게이션을 보다 해군기지가 관광지인 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포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이었다.

경찰은 A씨를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송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찰은 음주 상태에서 자전거를 탄 A씨에게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범칙금 3만원을 부과했다.

제주해군기지에 민간인이 침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20년 3월에는 민간인이 군부대 철조망을 훼손하고 몰래 침입했다. 부대는 1시간이 넘어서야 사태를 파악해 경계 태세 취약 논란을 빚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