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표직 유지…“검찰의 시간은 끝났다, 결국 진실 드러날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민생 4대 폭탄 대응단 출범회의'를 마친 뒤 밖으로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검찰의 ‘위례 신도시·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기소에 대해 “답정기소(답이 정해진 기소)”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에 대한 기소는 전에도 수차례 말씀드렸던 것처럼 ‘답정기소’다”라면서 “검찰의 이번 기소로 이제 검찰의 시간이 끝나고 법원의 시간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정해진 기소였지만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결국 명명백백하게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믿는다”고 확신했다.

민주당은 검찰이 이 대표를 배임과 뇌물 혐의 등으로 기소하자 당무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대표의 대표직 정지 여부를 논의했다. 민주당 당무위는 검찰의 기소를 ‘정치탄압’으로 규정하고, 이 대표가 대표직을 계속 수행하도록 결정했다.

그러나 민주당 권리당원 일부가 법원에 “당헌 80조에 근거해 이 대표의 대표직을 정지시켜 달라”는 취지의 가처분 신청을 할 예정이어서 법정 공방이 벌어질 전망이다.

최승욱 박장군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