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생성형AI, 내 평생 두 번째 혁명적 기술 혁신”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 AP연합뉴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가 챗GPT와 같은 생성형 인공지능(AI)을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 이후 가장 중요한 기술 발전”이라고 언급했다.

게이츠는 21일(현지시간) 자신의 블로그 ‘게이츠 노트’에 ‘AI 시대가 열렸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내 삶에서 혁신적이라는 인상을 준 두 가지 기술”로 1980년대 개발된 GUI와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생성형 AI를 꼽았다.

게이츠는 2016년부터 오픈AI와 교류해왔으며, 지난해 이 회사에 AI가 대학 과목 선이수 프로그램(AP) 생물학 시험에 합격하도록 훈련하라는 과제를 내줬다고 전했다. 그는 오픈AI가 이를 해내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 예상했지만 불과 몇 달 만에 AI가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는 것을 봤다고 썼다.

그는 “AI의 발전은 마이크로프로세서, 개인용 컴퓨터, 인터넷, 휴대전화의 탄생만큼이나 근본적”이라면서 “그것은 사람들이 일하고, 배우고, 여행하고, 건강 관리를 받고, 서로 소통하는 방식을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이츠는 또 AI가 개발도상국의 의료 서비스, 기후 변화, 교육 등에서 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게이츠는 현재 AI 모델에 기술·윤리적 문제도 있다고 짚었다. 게이츠는 “AI가 추상적인 추론에 어려움을 겪어 수학 문제에 오답을 내놓는 등 문제도 있다”면서 “개발자들이 연구하고 있으므로 2년 내 또는 더 빨리 수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세계는 모든 사람이 인공 지능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규칙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