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류상욱 “기인이 가장 까다로웠다”

LCK 제공

리브 샌드박스 류상욱 감독이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고배를 마신 소감을 밝혔다.

리브 샌박은 2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1라운드 경기에서 KT에 1대 3으로 패배했다. 2세트 때 ‘엔비’ 이명준의 활약에 힘입어 1대 1로 따라붙었으나, 이후 3·4세트를 내리 내주면서 조기 탈락을 맛봤다.

말파이트·우르곳 등 예상 밖 탑 챔피언 등장에 휘둘린 게 뼈아팠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류 감독은 “감독직을 맡고 처음으로 치른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져 아쉽다”고 말문을 연 뒤 “KT가 우리보다 밴픽이나 인게임이나 더 잘해서 (우리가) 졌다”고 밝혔다.

리브 샌박이 의도했던 대로 게임이 풀리지 않았다. 류 감독은 ‘비디디’ 곽보성의 탈리야·베이가를 밴하고 교전 중심으로 게임을 풀어나가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는 “싸우는 픽을 이용해 게임을 진행하려고 했는데 잘 풀리지 않았다”면서 “조합을 잘 짜기가 힘든 구도였다”고 설명했다.

플레이오프 무대의 중압감이 리브 샌박 선수들을 평소보다 소극적으로 만들기도 했다. 류 감독은 “평소보다 (게임 내에서) 싸움이 잘 일어나지 않았다. 경기를 보든데 선수들이 긴장한 것도 느껴졌다”고 전했다.

류 감독은 ‘기인’ 김기인의 플레이에 대처하는 게 가장 까다로웠다고도 밝혔다. 그는 “픽적으로도 그랬고, (김기인이) 주도권을 가져갔을 때 압박을 받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김기인은 말파이트와 우르곳으로 리브 샌박을 한타 상황마다 괴롭혔다.

결국 스프링의 모래 폭풍은 정규 리그 6위, 플레이오프 1라운드 탈락으로 끝이 났다. 류 감독은 “이번 시즌을 되돌아보면 배울 점이 많았다. (선수들이) 스스로 느끼고, 코치진도 (선수들을) 도와주면서 서머 시즌을 잘 준비하면 좋을 것”면서 “서머 시즌에는 더 발전해서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