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승민 “우르곳·말파·블리츠, 시즌 내내 준비했다”

LCK 제공

KT 롤스터 최승민 코치가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누굴 만나든 이길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KT는 2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1라운드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에 3대 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T1과 젠지가 기다리고 있는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들이 1라운드를 통과한 건 2018년 이후 처음이다.

상체에서 주도권을 가져온 게 승인이다. 최 코치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힘든 경기에서 승리해서 다행이다. 2라운드에 진출해서 기쁘다”고 짧게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리가 상대보다 상체 힘에서 앞선다고 생각했다”면서 “상대의 스타일상 (우리가) 주도권을 잡으면 유리할 것으로 봤다”고 덧붙였다.

이날 탑라인에서 우르곳, 말파이트 등 깜짝 카드를 꺼내든 건 리브 샌박의 상체 중심 플레이에 균열을 내기 위함이었다고 밝혔다. 최 코치는 “리브 샌박은 상체가 주도적으로 게임을 하는 경우가 많다고 생각했다”면서 “‘버돌’ 노태윤이 뽑는 픽 상대로 주도권을 잡는 데 집중했다”고 전했다.

최 코치는 여전히 많은 카드를 준비해놨다고도 말했다. 그는 “보여드린 것보다 그렇지 못한 카드가 더 많다”면서 “우르곳, 말파이트, 시즌 막바지에 보여드렸던 블리츠크랭크 모두 지금 와서 연습한 게 아니다. 시즌 내내 준비해왔다. 아직 나올 카드가 많다”고 귀띔했다.

상대의 탈리야·베이가 등 미드 저격 밴은 예상치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상대의 미드 밴은 예상하지 못했다. 그러나 1세트 이후 흐름을 보니 다음 세트부터 미드 밴이 많이 나올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면서 “‘비디디’ 곽보성의 챔프 폭이 굉장히 넓어서 의식하지 않았다. 매 순간 최선의 챔피언을 뽑았다”고 전했다.


건강 문제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강동훈 감독과는 영상 통화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최 코치는 “감독님께서 늘 강조하시는 기본적인 규칙과 매뉴얼이 있다”면서 “경기 전에 선수들과 영상 통화로 얘기를 나누셨다. 메신저로도 ‘이런 건 지켜줬으면 한다’ ‘이런 걸 신경 썼으면 한다’ 등을 지시하셨다”고 전했다.

최 코치는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젠지와의 만남을 희망했다. 그는 “어느 팀을 만나도 (이길) 자신이 있다. 자신 있게 준비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면서도 “정규 리그에서 이겨봤던 팀을 만나는 게 더 좋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왕이면 젠지를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패배가 곧 시즌 종료로 이어지는 플레이오프 1라운드다.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열리는 2라운드부턴 중압감을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다. 최 코치는 “지면 (시즌) 끝이다 보니 긴장이 많이 됐다. 선수들도 많이 긴장하고, 압박감을 느꼈을 것”이라면서 “2라운드 땐 좋은 경기력과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