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 ‘클로저’ 저격 밴 통했다

LCK 제공

KT 롤스터가 상대 팀 에이스의 양 손을 묶는 밴픽으로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 진출했다.

KT는 2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1라운드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에 3대 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T1과 젠지가 기다리고 있는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들이 1라운드를 통과한 건 2018년 이후 처음이다.

리브 샌박의 핵심 선수인 이주현을 잘 공략한 게 KT의 승리로 이어졌다. KT는 이주현의 캐리력을 억제하기 위해 노골적으로 밴 카드를 썼다. 레드 사이드를 플레이한 1·2·4세트 땐 르블랑과 사일러스를 모두 밴했고 블루 사이드에선 1페이즈 때 사일러스를 밴했다.

올 시즌 모스트 픽인 아지르(12회)이 최근 패치에서 치명적인 너프를 당한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이 사용했던 사일러스(11회)까지 밴이 되자 이주현의 챔피언 폭은 줄어들었다. 아리와 카사딘, 리산드라로 선회했지만 특유의 공격성을 드러내지 못했다. 1세트부터 순서대로 1킬 4데스 4어시스트, 1킬 1데스 8어시스트, 0킬 1데스 0어시스트, 1킬 3데스 1어시스트의 아쉬운 성적을 냈다.

믿었던 이주현이 침묵하자 모래 폭풍도 동력을 잃었다. 바텀 듀오가 아펠리오스·쓰레쉬로 라인전부터 우위를 점하거나, 한타에서 번뜩이는 플레이를 펼치는 등 분전했지만 열세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KT는 오공 밴으로도 재미를 봤다. 이들은 1세트부터 ‘윌러’ 김정현의 올 시즌 모스트 픽(15회, 10승5패)을 미련 없이 잘라냈다. 2세트 때 루시안을 밴하기 위해 오공을 한 차례 풀어줬다가 패배한 이들은 3세트부터 재차 오공을 밴해서 변수를 차단했다. 김정현은 리 신과 바이로 방향을 틀었지만 큰 임팩트를 남기지 못했다.

KT는 탑라인에서 깜짝 카드들을 이용해서 승점을 챙기기도 했다. 최근 해외 리그에서 슬그머니 얼굴을 비추기 시작한 챔피언 말파이트를 1·4세트 때 꺼내 이겼다. 말파이트 픽은 한타 상황에서 빛을 냈다. 3세트 때는 ‘기인’ 김기인만의 무기인 우르곳으로도 득점을 올렸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