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女 수십명 성추행… 공원 노숙자의 자전거 수법

대전 공공자전거 타슈. 연합뉴스

잠금장치가 고장 난 공공자전거를 타고 다니면서 길가는 여성 수십명을 추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유성경찰서는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여성의 신체를 만진 혐의(강제추행)로 A씨(37)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35분쯤 대전 유성구 한 대학교 인근에서 대전시가 운영하는 공공자전거를 탄 채 여성 보행자에게 접근해 몸을 만진 뒤 도주하는 등 지난달 18일부터 같은 수법으로 20·30대 여성 20명을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공공자전거를 이용하려면 스마트폰 앱에 회원가입을 해야 한다. 그러나 A씨는 잠금장치가 고장 난 공공자전거를 어렵지 않게 구해 범행한 뒤 그대로 버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공자전거의 모양과 색깔이 모두 같아 범행에 이용된 자전거와 용의자를 특정하기 쉽지 않은 점을 노린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가 공원 등에서 노숙해온 만큼 도주해 추가 범행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