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눈 그래픽] “NO 재팬” 아닌, “YES 재팬” 외친 尹


“미래로 나아가자”

지난 3월 16일 도쿄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인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미래로 나아가자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하지만 정상회담 결과를 두고 국내 야당은 굴종 외교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일본에 내놓은 강제징용 해법 발표, 화이트리스트 회복조치, 지소미아 완전 정상화 선언 등과 비교해 일본의 화답은 이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고 판단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이에 대해 “선제적으로 걸림돌을 제거하면 일본도 호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원본 사이즈의 그래픽은 국민일보 홈페이지 기사에서 이곳을 클릭하면 볼 수 있습니다.


전진이 기자 ahbez@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