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온, 에코프로·GEM과 새만금서 배터리 전구체 만든다

연내 연산 약 5만t 공장 착공…3사 최대 1.2조원 투자

SK온이 국내외 파트너사와 새만금에 배터리 핵심 소재 생산시설을 만든다. 원소재 공급망 강화 차원이다.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SK온은 23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국내 양극재 기업인 에코프로, 글로벌 전구체 기업인 중국 GEM(거린메이)과 전구체 생산을 위한 3자 합작법인(지이엠코리아뉴에너지머티리얼즈) 설립 양해각서를 맺었다. 세 회사는 24일 전북 군산시 라마다호텔에서 전구체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다.

체결식에는 김병훈 에코프로머티리얼즈 대표이사, 쉬카이화 GEM 회장,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 사장, 신영대 국회의원, 김관영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 등이 참석한다.
최영찬 SK온 경영지원총괄 사장

세 회사는 최대 1조2100억원을 투자한다.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연간 생산량 약 5만t의 전구체 공장을 연내 착공할 예정이다. 지이엠코리아는 전구체 생산능력을 순차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1000명 이상의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전구체는 양극재 원가의 65~7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원료다.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원료를 섞은 화합물이다. 전구체 5만t은 전기차 30만여대 분(1대당 105㎾h기준)의 배터리에 필요한 양극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새만금 공장 전구체는 인도네시아에 위치한 별도의 3사 합작법인에서 생산하는 니켈 중간재(MHP)를 원료로 사용한다. 3사는 지난해 11월 니켈 중간재 생산법인 설립 협약을 맺고 내년 3분기부터 연간 순수 니켈 약 3만t에 해당하는 MHP를 양산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세 회사는 새만금개발청의 지원 정책과 보조금 혜택, 수출입 관련 내륙 운송 및 해운 등 물류 인프라를 비롯해 다양한 운영상의 이점을 고려해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 투자를 결정했다.

최 사장은 “하이니켈 개발 등 앞선 기술력을 증명해온 SK온은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원소재 공급망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 동반성장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