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뽕에 엄지만한 벌레” 별점 테러…알고 보니 표고버섯

동료 업주·누리꾼들 “어이가 없다” 반발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짬뽕 속 표고버섯채를 벌레로 오인한 손님이 낮은 별점을 줘 억울함을 호소하는 중식당 사장 글이 올라와 동료 업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2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짬뽕에서 벌레가 나왔다는 리뷰’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짬뽕과 등심 탕수육을 주문한 손님이 남긴 리뷰도 담겼다.

이 손님은 리뷰에서 “짬뽕에서 엄지손가락보다 큰 벌레가 나왔다. 한 입 먹고 버리는 거 너무 아깝고 억울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큰 벌레’라고 주장한 물체를 찍은 사진도 올렸다.

이 손님은 해당 가게에 평점 별 1개(만점 5개)를 줬다.

그러나 이 사진을 보면 벌레로 추정할 수 있는 것은 보이지 않는다.

표고버섯으로 보이는 물체만 면 위에 놓여있을 뿐이다.

이에 가게 측은 “사진으로 보이는 저건 벌레가 아니라 표고버섯채”라면서 “버섯을 보고 벌레라고 해 저도 너무 당혹스럽다”고 답했다.

이어 “가게로 문의를 주시거나 연락을 주셨으면 충분히 설명드렸을 텐데 고객님 판단으로 벌레라 생각하시고 리뷰를 남기시는 게 너무 경솔한 것 같다”며 “음식을 못 드신 부분에 대해선 가게로 연락 주시면 환불처리 해드리겠다”고 부연했다.

이 소식을 접한 동료 업주와 누리꾼들은 “정말 어이가 없다” “한참 동안 벌레를 찾았다”며 크게 반발했다.

한 누리꾼은 “벌레가 아닌 걸로 ‘리뷰 테러’를 해서 평점을 다 깎아먹는다”면서 “이건 진짜 고소감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