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만금 단지, 1.2조원대 이차전지 소재 생산시설 유치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청은 1조2100억원 규모의 이차전지 소재 생산시설을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 SK온과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중국 GEM은 GEM코리아뉴에너지머티리얼즈를 설립해 이차전지 전구체 생산시설을 새만금 국가산단에 짓기로 했다. 이차전지 전구체는 이차전지 양극재의 핵심 원료로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원료들을 섞은 화합물이다.

총 투자금액은 1조2100억원으로, 새만금개발청 개청 이래 제조 분야 역대 최대 기업 유치 실적이다. 지난해 전체 투자 유치 실적(1조1852억원)을 넘는 금액이기도 하다.

합작 법인은 오는 6월 새만금 국가산단 33만㎡ 용지에 연간 생산량 10만t 기준의 전구체 공장 건설에 착수할 계획이다. 2025년 1공장, 2027년에 2공장을 가동하고 1100여명의 인력을 고용할 예정이다.

새만금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은 대부분 국내 투자사의 북미 양극재 생산공장으로 수출된다.

세종=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