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전거 타고 탁구 즐기면서 주민과 소통하는 군수님

김재욱 경북 칠곡군수, 직접 내린 커피 대접하고 직원 신청 음악도 틀어줘

김재욱 칠곡군수는 지난 18일 열린 칠곡군 협회장기 탁구대회에서 개인전 사랑부에 출전해 4위를 기록했다. 칠곡군 제공

“승용차 안에서는 지나치게 되는 것들을 자전거로는 볼 수 있는 것이 많습니다”

자전거와 탁구는 물론 커피와 음악을 통해 주민들과 소통에 나선 자치단체장이 주목 받고 있다.

주인공은 김재욱 경북 칠곡군수로 김 군수는 시간이 허락되면 관용차 대신 자전거로 출퇴근하거나 주말에는 자전거로 주민과 소통에 나선다.

또 이른 새벽 출근해 직원들과 탁구를 즐기고 퇴근 무렵에는 직원들의 신청 음악을 틀어주기도 한다.

김 군수는 180㎝가 넘는 큰 체구이지만 눈높이는 항상 주민과 공직자에 맞추며 소탈한 소통을 추구한다.

김 군수가 자전거에서 내려 “칠곡군수입니다”라고 인사를 건네면 대부분의 주민들은 놀라는 모습이다.

김 군수는 시간이 허락되면 관용차 대신 자전거로 출퇴근하거나 주말에는 자전거로 주민과 소통에 나선다. 칠곡군 제공

그는 휴대전화기로 주민과 셀프 촬영을 하고 격의 없이 대화를 이어간다.

자전거로 홀몸 어르신 집을 방문해 말동무가 되는 것은 물론 주민과 손톱에 봉숭아 물을 들이고 번역기를 이용해 결혼 이주 여성과 소통에 나선다.

김 군수는 군수실에 직원이나 외부 손님이 방문하면 직접 커피를 내려 대접한다.

또 아침 일찍 출근해 공직자들과 탁구로 소통을 하며 하루를 시작한다.

지난 18일 열린 ‘칠곡군 협회장기 탁구대회’에서 개인전 사랑부에 출전해 4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평소 합리성과 실용성을 추구하는 김 군수는 업무 효율성과 환경 보호를 위해 종이 없는 ‘스마트 보고’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김 군수는 “군민이나 공직자에게 변화를 요구하기 전에 군수가 먼저 변해야 한다”며 “관행이 주는 편안함을 과감하게 덜어내고 낯설고 불편하더라도 원점에서 그 일을 왜 해야 하는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는 “민생 현장에서 주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진심으로 다가가는 단체장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