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아인 측 “사실상 공개소환” 반발…일정 조정 요구

배우 유아인. 연합뉴스.

마약류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씨 변호인 측이 유씨의 출석 일자가 언론에 보도된 데 반발하며 경찰에 일정 조정을 요구했다.

유씨를 변호하는 법률사무소 인피니티는 23일 입장문을 내고 “모든 언론에서 엄홍식씨가 금요일(24일)에 출석한다는 사실을 보도했다”며 “이로 인해 사실상 공개 소환이 됐으며 이는 관련 법 규정에 위배됨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득이하게 경찰에 출석 일자 조정을 요청했다”며 “출석을 일부러 늦추려는 의도가 전혀 없다. 협의되는 대로 빠른 시간 내에 출석하겠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애초 오는 24일 유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계획이었으나 유씨가 반발하자 일정을 다시 조율 중이다.

경찰은 “향후 출석 일정은 비공개 소환 원칙이라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