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만금, 역대 최대 1조2000억 투자유치…한·중 배터리기업

SK온‧에코프로머티리얼즈와 중국 지이엠 연합체
오는 6월 이차전지 전구체 생산시설 착공 예정

새만금 국가 산단내 지이엠코리아뉴에너지머티리얼즈 투자 예정지. 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이 역대 최대인 1조2100억원대의 투자를 유치했다.

새만금개발청은 SK온과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지이엠(GEM)이 세계 배터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설립한 지이엠코리아뉴에너지머티리얼즈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총 투자금액은 1조2100억원으로, 새만금개발청 개청 이래 제조분야 역대 최대 기업유치 실적이자, 지난해 한해 투자유치 실적(21개사, 1조1852억원)을 초과한 금액이다. 특히 외국인 직접투자액이 5929억원으로 새만금 국가산단 역대 최대 해외 기업유치 실적이기도 하다.

새만금개발청과 지이엠코리아뉴에너지머티리얼즈는 24일 새만금 국가산단에 이차전지 전구체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다.

지이엠코리아뉴에너지머티리얼즈는 오는 6월 새만금 국가산단 33만㎡ 용지에 연간 생산량 10만t 기준의 전구체 공장 건설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후 2025년에 1공장, 2027년에 2공장을 가동하고 1100여 명의 인력을 고용할 예정이다.

새만금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은 대부분 국내 투자사의 북미 양극재 생산공장으로 수출된다.

새만금개발청은 국내 전구체 수입 의존도를 낮추고, 공급망 구축을 통해 이차전지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수출산업 활성화와 외국인직접투자(FDI)의 국내 유입 촉진 등 국가산업 발전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번 투자유치에 매진해 왔다.

이를 위해 도로와 용수 등 기업의 애로사항을 선제적으로 해결하고, 용지 계획을 조정하는 등 맞춤형 투자조건도 제시했다.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 국가산단은 용지 확장성, 물류, 기반시설(인프라) 측면에서 매력적인 투자처”라며 “현재 새만금에는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유입되고, 유망한 국내외 이차전지 선도 기업들이 치열하게 용지 확보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군산=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