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갤럭시북3’ 판매 2.5배↑…“칠전팔기 끝에 최적화”

삼성전자 MX사업부 뉴컴퓨팅 하드웨어 개발2그룹장 심황윤 상무가 23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갤럭시 북3 울트라의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지난달에 출시된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노트북 ‘갤럭시 북3 시리즈’가 전작 대비 2.5배 판매량을 기록하며 선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고성능 모델 ‘갤럭시 북3 울트라’와 관련해 “메인보드를 8차례 재설계하며 칠전팔기 끝에 최적화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23일 갤럭시 북3 울트라의 개발 과정과 판매 성과를 소개했다. 심황윤 MX사업부 뉴컴퓨팅 하드웨어 개발2그룹장(상무)은 “갤럭시 북3 울트라는 최고 중 최고를 지향한다. 성능과 휴대성을 모두 만족하고, 프리미엄의 새로운 기준을 세우는 제품으로 개발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심 상무는 갤럭시 북3 울트라의 주요 타겟층으로 ‘크리에이터’를 꼽았다.

삼성전자는 지난 2021년 갤럭시 북 시리즈를 내놓은 이후 세계 PC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갤럭시 북3 울트라의 경우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서 쌓은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최고 사양의 하드웨어를 가볍고 얇은 디자인에 담아내기 위해 “모든 것을 처음부터 고민한 제품”이라고 강조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북3 울트라의 보드 설계부터 새로운 방식을 고안했다. 그 결과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처리장치(GPU), 메모리 등 부품 간 배치를 최적화했다. 냉각 시스템도 재설계했다. ‘베이퍼 챔버’(과열 방지를 위한 냉각 장치)와 75㎜ 대형 팬을 탑재했다. 확정된 CPU, GPU, 팬 레이아웃에서 포트 간 신호가 손실없이 전달되도록 메인보드를 8번이나 다시 설계하기도 했다.

갤럭시 북3 울트라는 엔비디아의 외장 그래픽을 탑재해 그래픽 성능도 최적화했다. 인공지능(AI) 기반의 ‘DLSS(딥 러닝 슈퍼 샘플링) 3’ 기능은 GPU 자체의 딥러닝 기술로 프레임 사이 사이에 이미지를 보강하고, FPS(초당 프레임 수)를 향상시킨다. 사용자가 게임을 할 때 몰입감을 더하는 요소다.

갤럭시 에코시스템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간 연결성도 강조했다. 심 상무는 “갤럭시 고객이 보유하고 있는 기기 간의 매끄러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