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롯데홈쇼핑, ‘데렉 램 10 크로스비’ 론칭

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은 미국 뉴욕에서 패션 트렌드를 이끄는 디자이너 데렉 램의 브랜드 ‘데렉 램 10 크로스비’(Derek Lam 10 Crosby)를 오는 25일 단독 론칭한다고 23일 밝혔다.

‘데렉 램 10 크로스비’는 이번 시즌 롯데홈쇼핑이 가장 심혈을 기울인 브랜드다. 론칭 준비에만 1년 이상 걸렸다. 전속 모델로는 미국 출신 배우 수현을 발탁했다.

데렉 램은 디자인 명문 파슨스디자인스쿨 출신으로 패션계의 오스카상으로 꼽히는 ‘미국패션디자이너협회(CFDA) 어워즈’ 수상자다. 2011년 스타일리시 캐주얼을 추구하는 컨템포러리 브랜드 ‘데렉 램 10 크로스비’를 론칭했다.

롯데홈쇼핑은 오는 25일 오후 10시30분 대표 패션 프로그램 ‘엘쇼’를 통해 ‘데렉 램 10 크로스비’를 처음 선보인다. 김지연 롯데홈쇼핑 패션상품개발부문장은 “세계 패션의 중심 뉴욕 감성을 합리적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