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금융, 교육부와 함께 청소년 정신건강 지원

삼성금융네트웍스가 23일 서울 서초구 삼성금융캠퍼스에서 교육부, 한국생명의전화와 '청소년 생명존중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맺은 모습. 이 자리에는 하상훈 한국생명의전화 원장(앞줄 왼쪽 세 번째), 장상윤 교육부 차관(왼쪽 네 번째), 전영묵 삼성성명 대표(왼쪽 다섯 번째) 등이 참석했다. 삼성금융 제공

삼성 금융계열사 공동브랜드인 삼성금융네트웍스는 청소년 생명존중사업 추진을 위해 교육부, 한국생명의전화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청소년 생명존중사업은 교육부가 마련한 ‘학생 정신건강 증진과 위기학생 지원 방안’ 일환으로 추진 중이다. 전국 중고교생의 마음 건강을 강화하고 교내 생명존중문화를 확산시키자는 취지로 추진됐다.

이 협약에 따라 삼성금융네트웍스는 한국생명의전화와 지난해 공동 개발한 ‘마음보호훈련(HSB)’ 교육 프로그램을 전국 학교로 확산하는 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 또 중고교생 ‘라이키(Life-Key)’ 및 대학생 멘토를 양성, 교내 생명존중활동을 펴고 청소년 위기 단계별 전문 상담 지원을 위한 SNS 상담채널을 개설해 운영할 예정이다.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이사는 “자살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고 청소년들이 ‘마음이 건강한 학교’를 통해 꿈과 희망을 펼칠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하고 돕겠다”고 말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