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로 벽 뚫고 탈옥… 9시간 만에 끝난 ‘쇼생크 탈출’

수감자 2명, 뉴포트뉴스교도소 탈옥
인근 마을 팬케이크 가게서 붙잡혀

탈옥범들이 교도소 벽에 뚫은 구멍. AP 연합뉴스

미국 교도소에서 수감자 2명이 칫솔을 갈아 만든 꼬챙이로 벽에 구멍을 내 탈출했다. 영화 ‘쇼생크 탈출’처럼 큰 힘을 들였을 두 수감자의 탈옥 시도는 하루도 지나지 않아 막을 내렸다.

22일(현지시간) 미국 NBC뉴스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뉴포트뉴스 교도소 간수들은 지난 20일 오후 7시15분쯤 점호를 하던 중 수감자 존 가자(37)와 알리 네모(43)가 사라진 사실을 인지했다.

두 수감자는 칫솔을 꼬챙이 삼아 교도소 건물 내벽을 허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벽의 취약지점을 찾아내 집중 공략했고, 벽 사이에 떨어진 철근을 주워 본격적으로 구멍을 내기 시작했다. 그렇게 사람의 몸통이 통과할 정도의 구멍을 만들었다. 두 수감자는 이 구멍을 통해 교도소 밖으로 탈출했다.

현지 보안관실은 “두 수감자가 칫솔과 금속 물체로 만든 ‘원시적 도구’를 이용해 교도소 건물의 약점을 공략했다”고 밝혔다.

탈옥범 존 가자(37·왼쪽)와 알리 네모(43). 뉴포트뉴스시 보안관실 트위터 캡처

하지만 탈옥범들은 교도소에서 멀리 떠나지 못했다. 약 11㎞를 걸어 인근 마을에 있는 24시간 팬케이크 가게 ‘아이홉’에 들어갔다. 이곳에서 한 시민은 이들을 수상하게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탈옥범들은 21일 오전 4시20분쯤 경찰에 붙잡혔다. 교도소에서 탈옥 사실이 파악된 지 9시간여 만이다.

탈옥범들은 체포된 뒤 별다른 소동 없이 뉴포트뉴스 교도소로 돌아왔다. 뉴포트뉴스 교정당국은 이 사건을 계기로 교도소 건물 점검에 들어갔다.

두 탈옥범 중 가자는 법정 모독과 보호관찰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해 12월부터 수감됐다. 네모는 신용카드 위조 및 절도 등의 혐의로 지난해 10월 이 교도소에 들어왔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