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천에서 끝낸다’ 도로공사, 현대건설 잡고 PO 1차전 승리

한국배구연맹

여자배구 한국도로공사가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3전 2선승제) 1차전에서 승리하며 기분 좋게 홈 김천에서 2차전을 준비하게 됐다.

정규리그 3위 한국도로공사는 23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PO 1차전에서 2위 현대건설을 3대 1(25-18 23-25 25-15 25-17)로 꺾었다. 캣벨이 경기 최다 득점인 29점을 올렸고 박정아 17점 배유나가 13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도로공사는 이날 승리로 포스트시즌에서 처음으로 현대건설에 승리했다. 포스트시즌 역대 전적은 1승 4패다. 현대건설은 주전 선수들의 부상과 후반기 가라앉은 분위기를 끝내 올리지 못한 채 아쉽게 패했다.

1세트 초반은 팽팽했다. 도로공사가 박정아의 퀵오픈, 정대영의 블로킹 등으로 3점을 앞서갔지만, 현대건설은 양효진 정지윤 몬타뇨가 응수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10-10 팽팽하던 승부는 캣벨과 박정아의 연속 4득점으로 급격히 도로공사로 기울었다. 현대건설은 좀처럼 상대 수비벽을 뚫지 못한 반면, 도로공사는 박정아(7점·공격성공률 63.64%)가 맹활약하며 기선제압 선봉에 섰다. 블로킹도 4대 1로 크게 앞섰다.

현대건설은 2세트도 5-11로 힘없이 끌려가며 패색이 짙어보였다. 하지만 집요한 추격이 시작됐다. 몬타뇨를 중심으로 한점씩 따라붙었고, 상대 범실과 황민경의 서브 에이스까지 이어지며 12-13 한 점 차로 좁혔다. 도로공사의 서브 범실이 잇따르고 양효진의 첫 블로킹이 터지면서 마침내 16-16 동점을 만들었다.

고예림의 서브 범실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하며 다시 17-20로 벌어졌지만 도로공사의 서브 범실과 공격실패, 이다현의 연속 블로킹 성공으로 21-20 첫 역전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이번에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세트를 가져오며 균형을 맞췄다.

치열했던 직전 세트가 무색하게 3·4세트 도로공사가 압도했다. 3세트 리시브효율은 50%대 27.27%, 공격효율은 24.32% 대 3.13%였다. 캣벨과 배유나가 각 9점·5점을 낸 반면, 현대건설은 몬타뇨와 황민경 4점·3점이 팀 내 최다득점이었다. 기세를 잡은 도로공사는 4세트도 캣벨이 8점으로 공격을 이끈 반면, 현대건설은 범실 8개로 무너졌다.

여자부는 16번의 PO에서 1차전 승리팀이 모두 챔프전에 진출했다. 도로공사는 2차전 홈에서 100% 확률을 이어가야 한다. 반면 현대건설은 1차전 패배팀의 챔프전 진출 첫 기록을 세우기 위해선 2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두 팀은 오는 25일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PO 2차전을 치른다.

수원=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