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한 진옥동 ‘반대’ 국민연금, 임종룡 우리금융 내정자는 ‘찬성’

KB금융그룹 노조 제안 안건에는 ‘반대’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 내정자. 뉴시스

국민연금이 임종룡 내정자를 회장으로 선임하는 우리금융지주 안건에 대해 찬성키로 했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수책위)는 23일 제4차 위원회를 개최하고 우리금융지주, KB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등 11개사의 정기주주총회 안건의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수책위는 오는 24일 임종룡 내정자를 회장으로 선임하는 우리금융지주 안건에 대해서는 찬성하기로 했다. 다만 정찬형 사외이사의 재선임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의견을 모았다. 수책위는 “정 사외이사가 감시 의무를 소홀했다”고 설명했다. 정 사외이사는 라임자산운용 부실 펀드 판매 당시 손태승 회장을 제대로 견제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IMM인베스트먼트 대표를 맡고 있는 지성배 후보자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에 대해서도 ‘반대’ 의결키로 했다. 수책위는 지 후보자가 이해관계 충돌 우려가 있다고 봤다.

KB금융지주의 경우 임경종 사외이사 선임에 관한 안건 외에는 대부분 안건을 찬성 의결키로 했다. 임 사외이사 후보자는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 지부가 추천한 인물이다. 수책위는 노조가 요구한 KB금융지주 대표이사 선출 규정과 관련한 정관변경에 대해서도 반대한다는 뜻을 모았다. 노조는 ‘관치’ 논란을 막겠다며 최근 5년 이내 행정부에서 1년 이상 종사한 경우 대표이사 선임을 금지한다는 내용을 반영하자고 주장해왔다. 수책위는 “대표이사의 자격 기준을 과다하게 제한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수책위는 하나금융지주 사외이사·감사위원 선임 안건에 대해서도 심의했다. 그 결과 김홍진, 허윤, 이정원, 양동훈 사외이사 후보자와 허윤 감사위원 선임 안건에 대해서도 “감시의무 소홀” 등을 이유로 반대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